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
사이트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오락실 비즈니스키워드
|   고궁|   산|   공원|   하천|   테마파크|   건축물|   박물관
인기키워드   꽃배달   미용학원   병원   다이어트   성형외과  
관광안내 평택안내 홈 > 관광안내
원릉군사우 추천 1
주소 경기도 평택시 도일동 산 83, 84
전화번호 031--
이용요금
이용시간
휴일
http://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전체 소개 이용정보 추가정보 추가설명 찾아오시는길  
소개

원릉군 사우는 조선 선조 때의 장군인 원릉군 원균을 모신 사당으로 도일동 하리에 위치한다. 도일동은 옛 평택시와 송탄시의 경계부근에 있는데, 도일동 하리는 원도일 아래쪽에 위치한 마을이라는 데서 유래하며 원씨 동족마을이 있다.

송탄에서 출발하면 삼남대로를 따라 가다가 국립 한국재활복지대학을 지나 원곡에서 송탄으로 가는 340번 지방도를 못 미쳐 좌회전하여 곧장 달리다 만나는 마을들이 도일동인데 사당은 홍살문 앞으로 난 비탈길을 따라 여의실로 가는 언덕 위에 있다.

원릉군 사우는 선무 1등 공신으로 책록되면서 원균 묘의 남쪽에 건립된 이후 300여 년이 지나면서 사당이 침습되고 훼손이 심하여져 묘의 좌측 산 중턱인 현 위치에 옮겨졌다고 한다. 도일리 원주 원씨 문중에서 관리하는 이 사당은 1991년 7월에 향토유적으로 지정된 뒤 1992년에 평택시에서 문화재 보수차원으로 수리 및 개축하였다.

사당은 본채가 11평, 외삼문 5평의 규모이며, 원씨 문중의 종중산 자락을 차지하고 도일천 평야지대를 내려다보고 있는 형상으로 하리 부락 앞 도로에서 잘 보이는 위치에 서 있다.

□ 원균의 생애 (元均:1540~1597)
원균의 본관은 원주(原州)이고, 자는 평중(平仲)이다. 중종 35년(1540) 정월 5일 경상좌병사(慶尙左兵使) 준량(俊良)의 아들로 현재 장군의 사당과 묘소가 있는 평택시 도일동에서 출생하였다. 어려서부터 날쌔고 힘이 세었다고 하며, 자라서 무과에 급제하고 선전관이 되어 조산만호로 재직시에 북쪽 오랑캐의 토벌에 공을 세워 부령부사(富寧府使)로 발탁되었다. 뒤에 종성으로 옮겨서 병사 이일(李鎰)을 따라 시전부락을 격파했다. 선조 25년(1592) 경상우도수군절도사에 임명되어 부임한 지 3개월 뒤에 임진왜란이 일어났다.
일본군이 침입하자 박홍이 지휘하던 경상좌수영은 저항도 못해보고 궤멸하고 말았다. 원균도 중과부적으로 맞서 싸우지 못하고 있다가 옥포만호(玉浦萬戶) 이운룡의 항의를 받고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이순신에게 원군을 요청하였다. 이순신은 자신의 경계영역을 함부로 넘을 수 없음을 이유로 원군요청에 즉시 응하지 않다가 5월 2일 조정의 출전명령을 받고 지원에 나섰다. 5월 6일 비로소 전라좌수사 이순신이 전함 24척을 거느리고 전라우수사 이억기 장군과 함께거제 앞바다에 모였고, 다음날인 7일 새벽 옥포앞바다에서 진을 치고 있던 왜선을 공격하여 적선 26척을 격침․ 대승을 거두었다. 이후 합포해전·적진포해전·사천포해전·당포해전·당항포해전·율포해전·한산도대첩·안골포해전·부산포해전 등에 참전하여 이순신과 함께 일본 수군을 무찔렀다.

1597년(선조 30년) 이순신이 수군통제사를 파직당하고 투옥되었을 때, 후임으로 원균이 수군통제사가 되었다. 곧바로 부산앞바다로 공격해 들어갈 것을 지시받고 적의 동정을 살폈는데, 조선군을 속이는 계략을 쓰고 있음을 알아내고, 조정에 공격이 적절하지 않음을 건의하였으나 묵살되었다. 하는 수 없이 전투에 참여하여 웅천 앞바다에서 대승을 거두고 계속하여, 부산포로 공격하였으나 적들의 유인책에 말려 퇴각하려 했지만 영등포에서 적들의 배후 기습을 받았다. 이때에 해는 져서 바다 위는 어두워지고 쫓아오는 적은 바다를 덮고 오므로 군사들의 마음은 매우 위급한지라 원장군은 여러 장수들을 모아 말하기를 "오늘 전투계획은 오직 일심으로 순국할 따름이니라."라고 했다고 한다.
이날 밤에 적은 야음을 타고 작은 배로 은밀히 조선 수군 진영사이로 뚫고 들어오게 하고 또 병선으로 밖을 포위하였다. 이것을 모르고 있던 조선 수군은 날이 밝을 때쯤 배에서 불이 일어남으로 급히 바라(놋쇠로 만든 타악기)를 쳐서 변고를 알렸으나 돌연 적선이 사방에서 공격해오고 탄환이 비 오듯 날으며 고함소리가 하늘을 진동하여 가히 대항하여 싸울 수 없었다. 경상우수사 배설이 먼저 닻을 거두고 달아남에 조선의 수군의 사기가 무너졌으므로 원균은 배를 버리고 연안으로 올라갔지만 결국 붙잡혀 살해되었다. 적이 물러간 후 원균의 시신을 거두어 지금의 묘소 자리에서 제사지냈고, 조정에서는 예에 따라서 제문과 부의를 하사했다.

임진왜란이 끝나고 선조 36년(1603) 6월에 선무공신을 녹훈(錄勳:공을 기록)할 때에 이덕형, 이항복 등이 계(啓)를 올려 말하기를 "원균이 처음에는 군사가 없는 장수로 해상전투에 참가하였으나, 그 뒤에 수군을 패하게 한 과실이 있으니 이순신, 권율과 더불어 같이 할 수 없어 내려서 이등으로 기록하였나이다."하였다.
임금이 이르기를 "적의 공격을 처음 당하였을 때에 원균이 이순신에게 구원을 청하였던 것이요, 이순신이 스스로 달려간 것이 아니었으며 적을 공격함에 있어서는 원균은 스스로 죽기를 결심하고 매번 선봉이 되어 용감하게 싸워서 먼저 올라갔으니 승리의 공이 이순신과 꼭 같으며 원균이 잡은 적괴(賊魁: 왜군의 우두머리를 일컬음)와 누선은 도리어 이순신에게 빼앗긴 것과 같은 꼴이다. 또한 이순신을 대신하게 되어서는 여러 번 부산 앞바다로 들어가 싸울 수 없다는 뜻을 힘써 말하였으나 비변사에서는 독촉하고 원수(元帥:당시 권율 장군)는 잡아다 곤장을 치니 드디어 원균은 패전할 줄을 알면서도 할 수 없이 진을 떠나서 적을 공격하다가 전군이 괴멸하고 그 자신도 순국하였으니, 이것은 원균의 용맹함이 삼군에 으뜸일 뿐 아니라 그의 지략이 또한 출중한 것이었다. 옛적에 가서한이 가슴을 쓰다듬으며 농궐에 나갔다가 적에게 패한 바 있었고, 양무적은 반미에게 협박을 당하여 눈물을 뿌리고 할 수 없이 싸우다가 드디어 적에게 패하여 죽었으니, 어찌 이러한 일들과 다르다고 할 수 있으리오. 고금의 인물을 성패만으로써 논할 것이 아니라 그의 운과 시기가 어긋나서 공은 무너지고 일은 실패한 것을 생각할 때 마음은 아프고 불쌍하게 생각되는 바이니라. 원균의 눈이 지하에서 감기지 못하리라."하고 일등 공신의 세 번째에 책봉되었다.
그리하여, 선조 36년(1603) 효충장의적의협력 선무공신(效忠仗義迪毅協力宣武功臣)의 호를 하사받았으며, 숭록대부 의정부좌찬성 겸 판의금부사 원릉군(崇錄大夫議政府左讚成兼判義禁府事原陵君)으로 추증되었다. 이듬해 5월 18일에 임금이 사신을 내어 가묘()에 제사지내게 하면서 치제문을 보냈다.

자료출처: 평택문화원 향토사연구소

 

 
 
 
 
 
이용정보

추가정보

추가설명
구분 이용요금 비고
   
약도
이용소감 추천 1
어울림 취업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평택사랑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코리아사랑 | 소재지 : 서울 구로구 구로동 615-1 STX W-TOWER 917호 | 대표 : 임병화
사업자번호 : 106-86-68826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2-서울구로-1016호 |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 : 서울관악 제2013-15호
Tel : 02-2634-3303, 2635-3304 | Fax : 02-2634-3305 | E-mail : korea@homepagekorea.kr | Copyright⒞ LoveKorea. All rights reserved.